•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남양주·과천·하남, 공공주택지구 지정…“수도권 30만가구 공급 본 궤도”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인천·남양주·과천·하남, 공공주택지구 지정…“수도권 30만가구 공급 본 궤도”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공주택지구 지정된 지역
‘공공주택지구 지정·고시된 지역 위치도/ .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가 경기 남양주 왕숙 및 왕숙2, 과천,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등 대규모 택지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고시하고 본격적인 3기 신도시 개발 절차에 돌입한다.

국토부는 13일 “이들 지역을 오는 15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고시 한다”며 “총 면적은 2273만㎡로 여의도 8배 규모”라며 “12만2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공공주택지구 지정은 행정절차상 택지 개발을 본격화하는 단계로, 내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을 거쳐 2021년 말부터 ‘첫마을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택공급을 시작한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남양주왕숙 및 왕숙2(6만6000가구)·하남교산(3만2000가구)·인천계양(1만7000가구)·과천(7000가구) 등을 3기 신도시 개발 지역으로 발표했다. 이들 지역은 저영향개발기법(LID) 적용 등을 통한 친환경에 중점을 두면서 일부 면적의 경우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된다. 입주 기업은 취득세 50% 감면, 재산세 5년간 35% 감면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LH, 경기·인천도시공사, 기초지방자치단체, 지방공사는 이번에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경기도는 도시첨단산단 중복지정, 기업유치, 주민 재정착 지원 등 행정지원을 위해 참여한다.

정부는 이번 공공주택지구 지정으로 수도권에 공급 계획하고 있는 주택 30만가구 중 절반 가량이 14만 가구 지구지정이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부천역곡(5500가구)·성남낙생(3000가구)·안양매곡(900가구) 등 중소택지 3곳은 올해 안에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된다. 지난 6월 추가 발표된 고양창릉(3만8000가구)·부천대장(2만가구) 등 3기 신도시와 중소택지 총 11만 가구는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지구 지정이 시작된다.

서울은 약 4만호(서울시 3만2400가구, LH 71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인데 내년 동작역 청년타운 등 착공 후 2021년 성동구치소 등이 착공된다. 나머지는 2022년까지 착공될 예정이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도권 30만가구 공급 계획 가운데 절반 정도가 지구지정을 마쳐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서게 됐다”며 “세부적인 개발계획은 지구계획 수립과정에서 전문가, 지자체,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구체화시키겠다”꼬 밝혔다. 김 단장은 “(개발 지역) 원주민들과도 지속적으로 소통해 최대한 정당보상을 받고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