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금융, 그룹통합 자금세탁방지 정책 도입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우리금융, 그룹통합 자금세탁방지 정책 도입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금융그룹은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그룹통합 자금세탁방지 체계인 ‘그룹AML·CFT정책(One AML·CFT Policy)’을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룹AML·CFT정책’은 우리금융그룹의 각 그룹사가 자금세탁방지업무 수행시 일관되게 지켜야 하는 최소 준수기준이다. 우리금융은 이러한 공통 가이드라인은 그룹사별 관리역량을 상향 평준화시켜 그룹의 전체적 리스크 통제수준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그룹 차원의 내부통제 통합체계인 ‘그룹AML·CFT정책’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 상반기 우리은행 등 자회사가 함께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특히 ‘그룹AML·CFT정책’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사항과 최근 개정된 국내 관계 법령을 기반으로 수립됐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자금세탁방지 통합 정책의 성공적인 정착을 통해 변화하는 글로벌 금융환경 및 새로운 유형의 자금세탁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대외적으로 컴플라이언스 신뢰도를 향상시켜 향후 글로벌 선진 금융그룹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