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법촬영물 유포 차단 더 꼼꼼하게…‘공공 DNA DB’ 구축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불법촬영물 유포 차단 더 꼼꼼하게…‘공공 DNA DB’ 구축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2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웹하드 등 불법촬영물 유통 차단…디지털 성범죄 엄정대응
clip20191112202507
12일 서울 양천구 방통위 사옥에서 디지털 성범죄 공동대응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하는 민갑룡 경찰청장/사진=경찰청
경찰청 비롯 관계기관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불법 촬영물) 데이터베이스(DB)를 함께 관리하기로 했다.

이 공동 DB를 활용하면 인터넷 웹하드에 돌아다니는 불법 촬영물을 더 꼼꼼하게 찾아내 삭제할 수 있게 된다.

경찰청은 12일 여성가족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함께 서울 양천구 방통위 사옥에서 ‘디지털 성범죄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방심위가 지난 9월부터 기존 ‘디지털성범죄대응팀’을 ‘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으로 확대 개편하고, 상시심의체계 마련·상황실 운영 등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함에 따라 관계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이들 4개 기관은 불법 촬영물 정보가 담긴 ‘공공 DNA DB’를 구축해 관리하기로 했다. 이 DB는 웹하드에서 불법 촬영물 동영상을 찾아내 삭제할 때 ‘필터’로 활용된다.

불법 촬영물 유포자 수사(경찰청), 불법 촬영 피해자 지원(여성가족부) 등 각 기관이 각자 목적에 따라 개별적으로 보유하던 불법 촬영물 정보가 함께 관리되면 DB의 규모가 커지고 효율화돼 웹하드의 불법 촬영물 차단은 더 쉬워질 수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청과 지방청에 사이버 성폭력 수사팀을 만들고 다크웹에서 유통되는 아동 성 착취물·불법 촬영물에 대해서도 수사하겠다”며 “범죄자들이 더는 숨을 곳이 없다고 인식하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해 디지털 성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