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시, 동부사적지서 음악선율과 함께 야경 즐기세요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9℃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경주시, 동부사적지서 음악선율과 함께 야경 즐기세요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4. 1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 계림숲 산책로
경주시가 동부사적지 계림숲 산책로에 조성한 야경 모습./제공=경주시
경주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주시가 동부사적지에서 아름다운 사적지 야간경관과 함께 감미로운 음악 선율을 선사한다.

14일 경주시에 따르면 관광객이 많이 찾는 주요 사적지 대인 동부사적지의 계림숲, 내물왕릉 일원, 첨성대 광장 및 꽃단지 쉼터와 노동노서고분군의 야간 경관조명등을 새롭게 리모델링해 동부사적지 어디에서나 들을 수 있는 음악방송을 실시한다.

시는 문화재 야간관광의 활성화와 함께 시민들의 야간 산책 장소로 각광을 받고 있는 동부사적지의 어두운 조명으로 인한 불편함을 없애기 우해 사적지 경관조명을 일제 정비했다.

이에 계림숲 내 정비된 산책로 경관조명등(40등)을 따라 깊어가는 가을 아름다운 숲을 거닐며 삶의 여유를 가질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최고의 촬영명소인 계림숲~내물왕릉 구간의 수목경관조명등 14등과 고분 경관조명등 13등을 보수·보강해 전체적인 사적지 조도와 풍부한 색감 연출로 동부 사적지대 어디에서나 눈에 띄는 야간경관을 연출했다.

1-3. 핑크뮬리
경주시 첨성대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음악을 들으며 핑크뮬리를 감상하고 있다./제공=경주시
또 관광객과 시민들의 여유로운 산책을 위해 사적지 곳곳에 설치된 휴게쉼터 중 사용이 많은 4곳의 쉼터에 경관조명등 설치로 이용객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꾸몄다.

이 외에도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노동노서고분군에도 경관조명등 33등을 보수해 시민들에게 편안하고 여유로운 산책 장소와 쉼터를 제공한다.

동부 사적지대는 광대한 면적과 문화재 보호구역이라는 제한사항 등으로 그동안 음악방송을 첨성대 주변에만 실시했으나 기존의 주보 행로 조명등(석등), 보안등, 화단의 울타리 수벽 등을 이용해 총 45개 스피커를 첨성대, 꽃단지, 주보 행로 등 3개 구역으로 관광구역 특성에 맞게 음량 조절 및 안내방송을 할 수 있게 구성했다.

방송 음악은 인터넷 음악방송업체 전문 프로듀서가 한국 전통음악과 퓨전국악, 가요 등을 엄선해 다양하고 계절에 맞는 음악방송으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또 관광객들에게 사적지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계절별 특색 있는 관광구역을 안내할 예정이며 관광객의 안전과 사적지 보호를 위한 안내 및 계도방송을 실시하고 있다. 또 향후 계림숲 및 반월성 산책로에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부사적지에서 아름다운 사적지 야간경관과 함께 감미로운 음악 선율, 다양한 꽃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경주의 가을 정취를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