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국토정책, 남북 경제공동체까지 시야에 넣어야”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이낙연 총리 “국토정책, 남북 경제공동체까지 시야에 넣어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총리, 국토정책위원회 주재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토정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향후 20년의 국토의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제5차 국토종합계획안’을 심의한다. 왼쪽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한반도에 평화를 증진하고 남북한을 경제공동체로 발전시켜야 하는 것은 우리의 당연한 지향”이라며 “새로운 국토정책은 한반도의 그런 미래까지 시야에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회 국토정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관계 변화 가능성을 담은 국토종합계획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위원회는 내년부터 2040년까지 20년간 적용될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심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 총리는 “내년부터 20년은 또 다른 급변이 우리에게 일어날 것”이라며 “인구증가를 전제로 하던 종래의 국토 정책은 통용되기 어렵고, 국토 정책을 과거처럼 행정단위 중심으로 구획하는 것이 무의미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때문에 5차 국토종합계획에 △ 인구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지방소멸 가능성 △ 교통·통신 발달과 그에 따른 시간혁명 △ 국민들의 욕구 변화 △ 기후변화 △ 남북관계 변화 가능성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국토종합계획은 최상위의 계획”이라며 “앞으로 국가기간교통망계획 등 부문별 계획과 시도 종합계획 등 하위계획으로 더욱 구체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부처와 지자체는 5차 계획에 담긴 비전과 전략을 충실히 구현하는데 모든 조치를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