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미셸 들라크루아의 ‘눈 내린 파리, 슈야지거리’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투데이갤러리]미셸 들라크루아의 ‘눈 내린 파리, 슈야지거리’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들라크루아
눈 내린 파리, 슈야지거리(35x27cm, Acrylic on canvas)
프랑스 원로화가 미셸 들라크루아는 파리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인 벨에포크 시대(1920~1930년대)의 문화예술적 수혜를 받고 자랐다.

그는 “그 시기 몽파르나스에는 최고의 작가들, 가수들, 음악가들 그리고 예술가들이 늘 모여 있었다”며 “피카소, 브라크, 샤갈 같은 아티스트들과 한 공간에서 숨을 쉬는 것에 대해 무척 감명을 받았고 큰 자극이 됐다”고 했다.

우디 앨런의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를 연상시키는 그의 그림은 기교 이전의 순수함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작가의 예술세계를 반영한다.

이상적이면서도 평범하고, 고요함과 평화로움이 가득한 그의 작품에는 낭만이 가득 차 흐르고 있다.

롯데갤러리 인천터미널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