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지소미아·연동형 비례제 선거법·공수처법은 3대 정치 악법”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황교안 “지소미아·연동형 비례제 선거법·공수처법은 3대 정치 악법”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앞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은 3대 정치 악법”이라고 규정했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나라를 거꾸로 세우는 시도는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투쟁에 돌입했었다. 하지만 경호상의 이유로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밤늦게 국회 본청 계단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하루밤을 보냈다.

황 대표는 “나라를 망가뜨리는 문재인정권이 지소미아를 종료시키려는 날짜가 눈앞에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너무 걱정이 돼 최대한 투쟁을 더 이상 늦출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어제 청와대에서 지소미아 같은 국익 문제를 놓고 단식하면 안된다고 했는데, 조국 사태 면피를 위해 지소미아와 한·미동맹 같은 국익을 내팽개친 것은 바로 문재인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본질적으로 한·일 문제를 넘어 한·미 문제”라면서 “지소미아에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나라는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저는 총리 시절에 미국이 지소미아를 얼마나 중시하는지 봤다”면서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때부터 지소미아를 지역안보의 중요한 요소로 생각하고 한·일 양국에 지소미아를 요구해왔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은 명백히 부당한 일”이라면서도 “이를 빌미로 지소미아를 종료하는 건 자해행위이자 국익훼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황 대표는 “문재인정권은 일본 경제 문제를 안보 문제로 확산시켰다”면서 “지소미아 파기는 미국에게도 큰 충격을 줄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한·미 방위비 분담액 증액 협상에서도 나타났지만 양국 사이 기본 신뢰가 무너져가는 양상”이라면서 “주한미군 감축까지 입에 오르내리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국민을 지키지 않고 위기에 빠뜨리면 제1야당 대표로서 국민과 함께 저항하고 싸우는 일 밖에 없다”면서 “나라가 온전해질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대표는 “단식은 국민 여러분의 삶과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 이외에 아무런 다른 목적이 없다”면서 단식 목표를 명확히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단식과정에서도 필요한 현안들과 당무들이 있는데 이를 철저히 챙기겠다”면서 “중요한 통합과 혁신의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