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벤스케가 이끄는 서울시향 “내년 말러로 문 열고 베토벤으로 마무리”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벤스케가 이끄는 서울시향 “내년 말러로 문 열고 베토벤으로 마무리”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첫 공연은 말러 2번 "서울시향 '부활' 이끌겠다는 의지 반영"
오스모 벤스케
오스모 벤스케<사진>가 이끄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이 내년 2월 말러 교향곡으로 연주를 시작해 베토벤 교향곡으로 마무리한다.

벤스케는 취임 첫 공연으로 말러의 교향곡 2번 ‘부활’을 선택했다. 정명훈 전 예술감독 사임 이후 침체했던 서울시향의 부활을 이끌겠다는 암묵적 의지가 반영된 곡이다. 말러 2번은 벤스케가 미네소타 오케스트라를 이끌 때 말러 교향곡 전곡을 녹음하기도 해 그에게 익숙한 레퍼토리이기도 하다.

5월 21~22일에는 차이콥스키 콩쿠르 우승자 알렉산드로 칸토로프와 협연해 차이콥스키 피아노협주곡 2번을 들려준다. 또 같은 달에 스트라빈스키와 힌데미트의 곡을 들려준다. 국내에서 많이 들을 수 없는 20세기 작곡가들의 곡이다.

8월에는 그의 장기인 시벨리우스 교향곡 5번을 연주하고 11월에는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으로 관객과 만난다. 대미는 12월 말 예정된 베토벤의 9번 교향곡 ‘합창’이다.

서울시향은 “바로크에서 현대음악까지 클래식음악의 역사 전체를 아우르며 다수의 정기공연에 현대음악이 포함돼 있다”며 “이는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 행보와 발을 맞추는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