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즈·디지털아트·설치미술과 무용의 만남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재즈·디지털아트·설치미술과 무용의 만남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3. 0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12월 5~7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무대에
ㅇ
서울시무용단은 내달 5~7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여러 장르를 뒤섞은 공연 ‘더 토핑’(The Topping)을 선보인다.

‘더 토핑’은 한국무용의 경계를 넓히고자 지난 2015년부터 서울시무용단이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한국무용에 무용, 발레, 애니메이션, 드로잉아트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다.

올해는 이선희, 윤서희, 고우리, 오정윤 4명의 안무가가 참여해 각기 다른 색을 지닌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이선희는 궁중무용에 재즈·블루스를 얹었다. 기타리스트 SAZA-최우준, 타악의 이정일 등 5명 연주자와 함께 대표적 궁중무용 ‘춘앵전’을 모티브로 한 작품 ‘봄봄봄’을 선보인다.

윤서희는 디지털 아트디렉터 윤주희, 영화음악 감독 윤중희와 함께 한국무용과 디지털아트를 뒤섞은 ‘폼’을 공연한다. 고우리는 한국무용과 뉴트로 국악을 접목한 ‘TEARS’(티어스)를, 오정윤은 설치미술을 활용한 ‘황금비율’을 각각 선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