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다음주 베이징서 고위급 미ㆍ중 무역협상 제안한 中류허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다음주 베이징서 고위급 미ㆍ중 무역협상 제안한 中류허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4239845_001_20191112141819310
1단계 합의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미·중 무역협상이 조만간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될 전망이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1단계 합의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미·중 무역협상이 조만간 중국 베이징에서 속도를 낼 전망이다.

중국 대표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지난 16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베이징에서 고위급 미·중 무역협상 개최를 제안했다고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가 21일(현지시간) 전했다.

류 부총리는 다음 주 미국 추수감사절(28일) 이전에 대면 협상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합의가 무산되면 예정대로 추가관세를 강행한다는 입장인 가운데 앞서 중국 대표단은 지난달 10~11일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다.

지루한 1단계 무역합의 물밑 협상은 연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