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청와대 첩보 전, 김기현 측근비리 첩보 내사”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2.9℃

베이징 0℃

자카르타 28.6℃

경찰 “청와대 첩보 전, 김기현 측근비리 첩보 내사”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2.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이 법원에 울산시청 압수수색 청구…수사 필요성 있다는 것"
clip20191202145153
경찰청 관계자는 2일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첩보 처리 진행 경과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이관받은 첩보와 동일한 건인지는 확인해주기 어렵지만, 김기현 전 시장 측근이 비리를 저질러 구속돼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사건은 김 전 시장 본인이 아닌 측근 비서실장 비리 첩보였고 거기 관련 수사였는데 마치 김 전 시장을 경찰이 수사한거 같은데 김 전 시장은 참고인으로도 수사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경찰청에 이관한 첩보와 관련해 “울산지방경찰청으로 내려보내 내사가 진행됐다”며 “대검 등 여러 채널로 (관련 내용이) 제보됐다는 얘기가 있다. 울산지검도 내사하다 경찰 수사를 인지한 후 중단했다고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내사가 착수돼 물적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울산시청을 압수수색 했다. 우리가 영장을 신청해 검찰이 청구했고, 법원이 발부했다”며 “이는 수사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지난 2017년 11월 초중순께 당시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접수된 첩보에서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첩보는 울산경찰청으로 이첩됐고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사건을 지난해 5월 처음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경찰에 재수사하도록 한 뒤 지난해 말 다시 사건을 넘겨받았고, 올해 3월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당시 비서실장에 대한 불기소 이유서에서 “범죄 소명 근거가 부족하고 잘못된 법리가 적용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경찰과 검찰의 의견이 다를 뿐이지 경찰 수사가 잘못됐다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김 전 시장 측근과 관련해 총 9차례에 걸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한 것에 대해선 “사회적으로 민감하고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에 대해서는 청와대에 보고하는 것이 통상적인 업무 절차”라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압수수색 20분 전 경찰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최근 국회 발언과는 다른 내용의 언급을 했다.

이 관계자는 “울산청에서 갑자기 압수수색 보고가 올라와 집행 이후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