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여우주연상 수상 예상 못해…10년간 기생할 것”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여우주연상 수상 예상 못해…10년간 기생할 것”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9억의 여자' 조여정, 정웅인 /사진=KBS

 '99억의 여자' 정웅인이 조여정에게 10년간 기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3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서울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가 열려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한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서연(조여정)을 지독하게 파헤치는 홍인표 역의 정웅인은 "조여정이 이번에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 시상식을 보면서 사실 수상하지 못할 거라 생각했다"며 "조여정이 호명되는 순간 땀이 쫙 나더라. '내가 여정이랑 연기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긴장이 됐다. 상이라는 게 상대역에게도 긴장감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조여정 씨는 얼굴도 손도, 발도, 덩치도 너무나 작은 배우다. 그런데 이젠 너무나 큰 배우가 됐다. 제가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 제가 언제 여우주연상 받은 배우와 연기를 해보겠나"라면서 "굉장히 기분이 좋다. 앞으로 조여정 씨 옆에 딱 붙어서 기생충처럼, 10년간은 기생하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99억을 손에 쥔 정서연(조여정)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개와 늑대의 시간'을 쓴 한지훈 작가와 '신데렐라 언니' '오 마이 금비' 등은 연출한 김영조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