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직 경찰간부, 부하직원에게 폭행 신고 당해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30.8℃

현직 경찰간부, 부하직원에게 폭행 신고 당해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203101526
현직 경찰간부가 부하직원과 술자리에서 말다툼 중 식탁을 뒤집었다가 식탁에 얼굴을 맞은 부하 직원에게 112신고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9시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 모 기동단 소속 A(49) 경위는 서울 송파구의 한 주점에서 B(39) 경사와 술을 마시던 중 B 경사의 평소 태도 등을 지적하며 말다툼을 벌였다.

화가 난 A 경위가 식탁을 뒤집어엎었고, 이때 식탁에 얼굴을 맞은 B 경사는 곧장 112에 “폭행당했다”고 신고를 했다.

경찰은 단순폭행 신고 사건인 데다 양측이 이후 합의하고, B 경사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다만 B 경사가 ‘A 경위를 다른 부대로 발령내 달라’는 합의 조건을 내걸면서 A 경위는 다른 경찰 부대로 전보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조사 후 징계위원회 회부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