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포동, 이혼해 10년째 모텔 생활 중인 근황에 관심…누구길래?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2.9℃

베이징 0℃

자카르타 28.6℃

남포동, 이혼해 10년째 모텔 생활 중인 근황에 관심…누구길래?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8.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N 시사교양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배우 남포동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8일 재방영된 MBN 시사교양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원로 배우 남포동의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지방의 한 모텔에서 거주하고 있는 남포동을 만났다. 남포동은 "여기 온 지 10년 됐다. 혼자 생활한 지"라고 말했다.

'왜 그동안 공개를 안 하신 거냐'는 질문에 남포동은 "명색이 잘 나갔었는데 혼자서 생활하는 게 부끄럽지 않냐"며 과거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집에서 사기당한 줄 몰랐다. 나는 몸만 나왔고 나온 지 19년이 됐다. 법적으로 이혼을 안할래야 안 할 수 없었다"며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날리고 이혼한 그는 간암 투병까지 했다고 말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포동은 1944년생으로 70~90년대 영화에서 감초 주역으로 주로 등장했다. 그는 1965년 영화 '나도 연애할 수 있다'로 데뷔했으며, 이후 영화 '장마' '고래사냥' '황진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2000년대 작품에는 영화 '돈 텔 파파' '신석기 블루스',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 '선녀와 사기꾼' 등에 출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