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어아시아그룹 ‘아세안팝 알리기 나섰다’…유니버설뮤직과 ‘레드레코드’ 출범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29.2℃

에어아시아그룹 ‘아세안팝 알리기 나섰다’…유니버설뮤직과 ‘레드레코드’ 출범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_레드레코드 출범
하산 쳐드리 레드레코드 CEO(왼쪽 세번째부터), 캘빈 웡 유니버설뮤직 동남아시아 수석 부사장,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그룹 CEO, 야니네 바이겔, 카마루딘 메라눈 에어아시아 그룹 회장, 케니 옹 유니버설뮤직 상무이사, 나다 브라나시리 에어아시아 엑스 그룹 CEO가 에어아시아 승무원들과 레드레코드 출범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에어아시아
에어아시아그룹은 지난 6일 유니버설뮤직과 손잡고 ‘레드레코드’를 공식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레드레코드는 아시아 출신 스타와 아세안 팝을 전 세계 관객들에게 전하는 것을 목표로 만들어졌다.

양사는 레드레코드를 통해 다양하고 풍부한 음악적 배경을 지닌 특색있는 음악을 만들어 동남아시아를 포함 다양한 대륙에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니버설뮤직이 가진 아티스트 발굴 및 육성에 대한 노하우와 에어아시아가 가진 아세안 지역 및 글로벌 마케팅 역량이 합쳐진 레드레코드는 △아티스트 발굴 △음반·음원 제작 및 배포 △마케팅 △매니지먼트 △에이전시 서비스 등의 다양한 업무를 모두 실행한다.

레드레코드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와 미국 LA에서 운영되며, 하산 쳐드리 에어아시아그룹 음악부문 총괄이 최고경영자(CEO) 역할을 수행한다.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그룹 회장은 “에어아시아는 이제 항공사에서 여행과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글로벌 디지털 회사로 진화하자는 새로운 목표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레드레코드는 아시안 팝 문화의 미래를 혁신하는 근간이 될 것이고, 아시안 팝을 전 세계에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