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 82% “우리나라 살기 좋은 곳이라 생각”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1.9℃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국민 82% “우리나라 살기 좋은 곳이라 생각”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체부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발표
문화체육관광부
우리나라 국민의 60% 이상이 현재 전반적으로 행복하다고 느끼고 지금 하는 일을 가치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사람이라는 게 자랑스럽다고 응답한 비율도 80%가 넘었다. 하지만 진보와 보수 갈등이 크다고 생각하는 응답이 90%를 웃도는 등 격화하는 사회 갈등에 대한 우려도 컸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행복한가?’란 질문에 ‘행복하다’는 응답이 63.6%를 차지했다.

지금 하는 일에 대해선 68.3%가 ‘가치 있다’고 답했으며, ‘삶에서의 자유로운 선택’에 대해서는 63.7%가 ‘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이에 반해 ‘종종 특별한 이유 없이 우울할 때가 있다’는 응답은 24.4%였으며, ‘종종 사소한 일에도 답답하거나 화가 난다’(23.9%), ‘종종 소외감을 느낀다’(18.8%), ‘종종 무시당하고 있다고 느낀다’(16.3%)가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에 대해선 한국 사람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는 답변이 83.9%, 한국 역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답변은 83.3%였다.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81.9%를 차지했다. 한국의 전통문화와 유물, 정신문화, 대중음악(K팝)에 대해선 ‘우수하다’는 응답이 각각 93.3%, 85.3%, 92.8%로 과거 조사 때보다 높아졌다.

우리 사회 갈등 양상에 대해서는 ‘진보와 보수 간 갈등이 크다’는 응답이 91.8%로 눈에 띄게 높았다. 이는 2016년 조사 때보다 14.5%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갈등 유형별로 보면 ‘정규직-비정규직’은 85.3%, ‘대기업-중소기업’ 81.1%, ‘부유층-서민층’ 78.9%, ‘기업가-근로자’ 77.7%가 크다고 답했다. ‘남성-여성’ 갈등은 54.9%, ‘한국인-외국인’ 갈등은 49.7%가 크다고 반응했다. 경제적 양극화에 대해선 90.6%가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로는 ‘일자리’(31.3%)를 가장 많이 언급했고,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가 뒤를 이었다. 본인 가정의 경제수준을 어느 정도로 보느냐는 질문엔 ‘중산층 이하’란 응답이 59.8%를 차지했고 ‘중산청’ 34.6%, ‘중산층 이상’ 5.7%였다. 주위 사람들의 생활수준을 자신과 비교했을 때는 ‘대체로 내 생활수준과 비슷하다’는 반응이 67.0%, ‘내 생활수준보다 높다’ 19.7%, ‘내 생활보다 낮다’ 9.9%였다.

북한에 대해선 ‘힘을 합쳐야 할 협력 대상’(42.0%),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8.8%) 등 우호적인 응답이 50.8%를 차지했다. 이는 2013년 44.4%, 2016년 40.6%에 비해 높아진 것이다. 하지만 통일에 대해선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1.1%로 조사 이래 가장 높았고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 응답은 11.1%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문체부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8월 27일부터 9월 27일까지 한 달간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상대로 개별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