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극기연합 “홍준표 출마 반대” vs 홍준표 “경남 밀양·창녕 출마”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2.8℃

베이징 1℃

자카르타 25.6℃

태극기연합 “홍준표 출마 반대” vs 홍준표 “경남 밀양·창녕 출마”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라사랑태극기 연합회는 15일 “당 대표와 대선 후보를 지낸 홍준표는 더 이상 구차한 모습으로 정치생명을 이어가려는 사욕을 버리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이날 경남도 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우파 통합에 스스로 걸림돌이 되지 마라”면서 홍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21대 총선 출마에 반대했다.

연합회는 “홍 전 대표가 통합방해 세력이며 역사의 죄인”이라면서 “지난 대선과 총선의 대실패와 자유우파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것은 막말과 거짓말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연합회는 “마지막으로 국회의원 한 번만 더해 보려는 당신(홍준표), 이제 그만 여기까지다”라면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그나마 정 있을 때 아름답게 퇴장해 달라”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연합회는 윤한홍(마산)·김재경(진주) 한국당 의원의 총선 불출마도 요구했다.

연합회는 “독재에 저항하려는 강력한 의지가 없는 정치인은 지금 독재시대에 나이 불문하고 필요없다”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홍 전 대표는 이날 “이번 총선에서 PK(부산·울산·경남) 정서를 뭉치게 하기 위해 경남 밀양·창녕 지역에 출마하겠다”고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홍 전 대표는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청년과 미래’ 주관으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강연에서 “이번 선거 관건은 PK지역인데 PK가 흔들리는 지역이 됐다”며 총선 출마를 거듭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부산·울산 시장, 경남도지사가 모두 민주당 소속이고 기초단체장 65%가 민주당”이라면서 “역대 선거에서 PK지역에서 60% 이상 득표하지 않고 선거에 이기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핵심 지역인 PK 민심인데 축이 되는 정치인이 없다”고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통합논의가 되고 있기 때문에 유승민 의원이 있는 대구 동구을에 갈 이유가 없어졌다”면서 “2022년 대선에서 PK지역이 뭉치는 것을 주도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