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22억 배임’ 조윤호 전 스킨푸드 대표 측, 첫 재판서 혐의 일부 ‘인정’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7.7℃

베이징 2.1℃

자카르타 25.8℃

‘122억 배임’ 조윤호 전 스킨푸드 대표 측, 첫 재판서 혐의 일부 ‘인정’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달 11일 두 번째 재판
KakaoTalk_20171121_174721733
수십억원대의 쇼핑몰 수익금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윤호 전 스킨푸드 대표(52)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정민 부장판사)는 21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 전 대표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조 전 대표 측은 “말과 관련한 배임 부분은 사실을 인정한다”면서도 “쇼핑몰 관련 혐의는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어 다음 기일까지 입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대표는 2006년 3월~2018년 12월 회사 온라인 쇼핑몰 판매금 113억원가량을 자기 계좌로 지급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1년 자신의 조카가 사용할 말 2필을 구입한 뒤 2016년 11월까지 말 구입비와 관리비, 진료비 등 총 9억원가량을 스킨푸드의 자회사가 지급하게 한 혐의도 있다.

이날 법정에는 조 전 대표를 고소한 스킨푸드 피해 가맹점주들도 나왔다. 한 가맹점주는 재판 진행 도중 조 전 대표를 향해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조 전 대표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달 11일 열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