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송병기 이틀째 소환조사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2℃

검찰,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송병기 이틀째 소환조사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울산 '원정 조사'…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23일 소환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청와대의 2018년 6·13 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이틀째 소환해 조사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울산지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송 전 부시장을 조사 중이다. 송 전 부시장은 전날에도 울산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이다. 그는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선거운동을 도우며 청와대 인사들과 만나 선거 전략 및 공략을 논의한 혐의 등을 받는다.

앞서 송 부시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그의 ‘업무수첩’을 확보해 청와대가 경찰에 송 시장의 경쟁자인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하도록 하고 송 시장의 공약수립에 협조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울산 원정 조사에 나선 검찰은 23일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박기성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박 전 비서실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 피고발인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박 전 비서실장은 지난달에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