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건설, 지난해 매출 17조여원…영업익 8821억원, 당기순익 5786억원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현대건설, 지난해 매출 17조여원…영업익 8821억원, 당기순익 5786억원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건설1
현대건설 사옥 전경. /아시아투데이 DB
현대건설은 22일 지난해 연간 연결 실적 잠정 집계 결과 매출 17조2998억원, 영업이익 8821억원, 당기순이익 57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수주는 전년 대비 27.4% 상승한 24조252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수주 목표 24.1조원을 초과 달성한 금액이다.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0.9% 상승한 56조3291억원을 유지, 약 3.3년치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부채비율은 전년 말보다 9.6%p 개선된 108.1%,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전년 말보다 4.1%p 개선된 198.5%로 나타났다.

미청구공사 금액은 전년 말 대비 3200억원 감소한 2조3597억원(매출액 대비 약 13%)을 기록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올해 매출의 경우 지난해보다 0.6% 증가한 17조4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영업이익 또한 매출성장과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을 통해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1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수주 목표는 지난해보다 3.5% 증가한 25조1000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1월에만 약 18억달러(약 2조1000억원) 규모의 건축·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