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낭만닥터 김사부2’ 예고 도인범 역 양세종, 돌담병원행…긴장감↑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8.7℃

베이징 10.1℃

자카르타 30.4℃

‘낭만닥터 김사부2’ 예고 도인범 역 양세종, 돌담병원행…긴장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2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양세종이 도인범으로 등장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18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도인범의 등장이 예고돼 관심을 모았다.


이날 돌담병원으로 향하는 도인범의 뒷모습을 본 차은재(이성경)은 "저 사람은"이라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후 도인범은 병원 내부로 들어서며 "여긴 여전하네"라며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병원을 둘러보며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분에서는 병원장 여운영(김홍파)이 DNR 응급환자로 등장했다.


김사부(한석규)는 쉽사리 심폐소생술에 나서지 못했고 이에 돌담병원 직원들은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김사부가 심폐소생술에 나서자 모두가 합심해 여운영을 살려낼 수 있었다.


또한 서우진(안효섭)이 참여한 수술 중 테이블 테스가 발생해 신혜진(박효주)가 박민국(김주헌)을 향해 분노해 눈길을 끌었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매주 월,화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