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교통안전문화硏 “車 리콜 연평균 200만대…사고기록장치 장착 의무화해야”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8.7℃

베이징 10.1℃

자카르타 30.4℃

삼성교통안전문화硏 “車 리콜 연평균 200만대…사고기록장치 장착 의무화해야”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자동차에 사고기록장치(EDR) 장착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1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자동차리콜 현황 및 EDR 개선 필요성’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국내 자동차리콜 규모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데 따른 의견이다.

연구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자동차리콜 연평균 규모는 217만5000대다. 특히 2018년엔 264만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결함은 제동장치·엔진·에어백 등에서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EDR은 자동차 급발진 사고를 조사할 때 차량 결함을 판단하기 위해 국내에 도입됐다”며 “그러나 현재 우라나라에서 EDR은 의무 장착 사항이 아니어서 결함이 의심되는 사고임에도 EDR이 없어 객관적 데이터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EDR이 장착된 차량이라도 EDR 데이터 공개범위가 차주와 운전자 등으로 한정돼 있어 접근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경찰이나 보험사 등에 자료공개를 위임한 경우에도 제작사는 차주에게만 정보를 제공해 사고원인을 조사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박요한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사고원인을 객관적이고 신속하게 조사하기 위해 EDR 장착을 의무화하는 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EDR 데이터 공개범위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