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간극장-나는 아빠입니다’ 강승제 씨, 중고차 딜러로 일하며 대리운전·식당 알바까지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1℃

베이징 10.6℃

자카르타 28.8℃

‘인간극장-나는 아빠입니다’ 강승제 씨, 중고차 딜러로 일하며 대리운전·식당 알바까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KBS1 ‘인간극장-나는 아빠입니다’ 속 삼형제 아빠 강승제 씨의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나는 아빠입니다’ 3부가 방송됐다.


이날 홀로 삼형제를 키우는 강승제 씨는 아이들이 잠든 후 제작진을 향해 “지금 못 논 것들은 나중에 놀면 되지 않냐”며 “안 놀고 싶다면 거짓말이다”고 말했다.

이어 “참는 것보다 아이들 두고 그럴 수가 없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앞선 강승제 씨는 스물 네 살이라는 이른 나이에 아빠가 돼 중고차 딜러로 일하며 밤에는 대리운전과 식당 아르바이트를 병행했다.

그는 아내와의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해 1년 반 전 이혼했다.

형 강무제 씨는 "동생이 이혼을 결심했을 때 말렸다"며 "당시 저희 어머니께서 힘든 병을 투병이어서 속 이야기를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이 안쓰럽다. 더 안쓰러운 것은 어머님께서 조금 건강하게 계셨으면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는 것"이라며 "부모님 연세가 많지 않으신데 동생이 혼자 있을 때 어머니가 계셨으면 아이들 키우는데 좀 더 수월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