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극복에 써달라”… 재계 빅4, 거액 성금 쾌척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5℃

도쿄 18.7℃

베이징 8.1℃

자카르타 30.4℃

“코로나19 극복에 써달라”… 재계 빅4, 거액 성금 쾌척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226_19013726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윗줄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제공=각 사
재계 빅4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써달라며 거액의 성금을 내놨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이 300억원, 현대차그룹과 SK그룹·LG그룹이 각각 50억원씩이다.

26일 삼성그룹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을 포함해 총 300억원을 긴급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삼성SDS·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카드·삼성증권·삼성물산·삼성엔지니어링·호텔신라·제일기획·에스원 등 14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에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해야 한다”며 “이번 일로 고통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게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자”고 했다.

이날 현대자동차그룹은 50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전국의 재난취약계층과 의료진·피해자를 대상으로 하되 특히 대구·경북지역에 지원이 집중될 수 있게 요청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 규모 긴급 자금을 지원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과 치료·방역 등 의료활동에 직접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체적 지원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했다.

SK그룹도 이날 긴급 회의를 열어 그룹 차원에서 50억원 지원을 결정한 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대구·경북 지역 보육원과 양로원 등 취약 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을 위한 생필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SK실트론은 대구·경북 지역을 위해 마스크 10만장과 손 세정제 2만5000개 등 4억원 상당의 현물 지원도 약속했다.

이형희 SV위원장은 “코로나19가 추가로 확산되는 것을 최대한 막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의 모든 역량을 다해 지속적인 지원활동을 벌여나가겠다”고 했다.

LG도 5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확진자 지원·지역사회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 물품을 지원할 계획다. 별도로 LG생활건강이 10억원 상당의 핸드워시 제품을 현물로 지원키로 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에 있는 협력사가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컨설팅·무이자 자금 등을 지원하고 구매 물량을 보장키로 했다. 또 협력사 대상 무이자 대출 규모를 당초 400억원에서 550억원으로 확대했고 자금 지원 일정도 4개월 앞당겨 이번 달 안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