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당정, 28일 코로나 경제대책 발표…소비심리 단기 해결할 강력 조치”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0.1℃

베이징 12.5℃

자카르타 31.6℃

이인영 “당정, 28일 코로나 경제대책 발표…소비심리 단기 해결할 강력 조치”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스크 착용하는 이인영 원내대표<YONHAP NO-410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정부와 민주당은 내일 코로나19 극복 경제 대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이번 사태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비상하게 인식하고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범정부 경제 대책 방향과 관련, “매우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면서 “통상적인 수준이 아니라 소비심리를 단기간에 해결할 말 그대로 가뭄을 해갈하듯 강력한 조치를 요청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지역 의료인 지원도 과감하게 하고 저소득층 돌봄 예산도 확보해야 한다”면서 “속도가 중요하다. 중장기적인 구조적 대책도 있어야 하지만 당면 현실을 해결한다는 자세로 빠른 속도의 대책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처럼 지금은 격식을 따르지 않는 상상력이 중요하다. 기존 경제 운용의 틀에 얽매이지 말고 과감한 정책을 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사태로 위기에 빠진 자영업, 여행, 공연업계의 눈앞에 닥친 임대료나 이자 부담 등 획기적인 경감 조치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과 관련해서는 “코로나 추경이 국회로 넘어오면 즉각 심사에 착수해 조기 심리와 통과에 힘을 쓰겠다”면서 “위원장인 김진표 의원에게 요청해 국회 코로나19 특위도 최대한 빨리 가동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