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후진하는 앞차와 충돌…법원 “경적 울리지 않았으면 뒤차도 책임”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2℃

후진하는 앞차와 충돌…법원 “경적 울리지 않았으면 뒤차도 책임”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후진하던 중 정차해 있던 뒤 차량과 부딪혀 사고가 났더라도, 뒤 차량이 경적을 울리지 않는 등 경고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뒤 차량에 20%의 책임이 있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조상민 판사는 A씨가 보험사를 상대로 “차량 수리 자기부담금 20만원을 돌려달라”고 낸 소송에서 “20%(4만원)를 뺀 80%(16만원)를 돌려주라”고 판결했다.

A씨의 차량은 지난해 5월 경기도의 한 백화점 지하주차장 주차장에서 후진하던 앞차와 부딪혔다.

당시 A씨는 차량의 속도를 내면서 앞차와의 간격이 가까워진 상태였고, 앞 차량이 주차하는 것을 확인한 뒤 정차해 있었다. 이후 앞 차량은 주차를 하기 위해 후진을 하면서 A씨 차량과 충돌했다.

A씨는 자신의 차를 수리하고 자기부담금 20만원을 지급했고, 사고에 과실이 없는 만큼 이 돈을 돌려받아야 한다고 소송을 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에게도 20%의 책임이 인정된다고 봤다.

재판부는 “당시 상대방 차량이 앞에 보이는 주차공간에 주차하리라는 것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A씨의 차량이 무리하게 속도를 내 상대 차량과 공간을 좁혔다”며 “이렇게 공간이 좁아져 충돌할 위험이 있었음에도 상대 차량이 주차를 위해 후진하는데 A씨는 경적을 울리는 등으로 그 위험을 알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상대가 주차하는 과정에서 A씨 차량을 충격하리라는 것이 거의 확실한 상황에서도 A씨는 후진하는 등의 사고를 막기 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