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북은행, 코로나19 지원 ‘군산사랑 선불카드’ 발급 업무 협약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4.2℃

도쿄 22℃

베이징 25℃

자카르타 30℃

전북은행, 코로나19 지원 ‘군산사랑 선불카드’ 발급 업무 협약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1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13일부터 군산 시민에 한해 군산시 읍,면,동 사무소에서 배부
20200408_군산사랑선불카드업무제휴협약식4
전북은행이 8일 군산시와 선불카드 발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제공=전북은행
전북은행이 8일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시 시민 대상으로 군산사랑 선불카드 지급을 위해 군산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선불카드 발급은 전북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보편적 복지제도의 시작이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군산시인 모든 군산시민에게 13일부터 군산시 읍,면,동사무소에서 선불카드에 10만원을 지급한다.

‘군산사랑 선불카드’는 무기명식 선불카드로, 7월 31일까지 3개월 이내에 군산 지역에서만 사용해야 한다. 소비를 통해 골목상권에 숨통을 열어줄 수 있도록 유흥업소, 골프장, 백화점, 대형마트, 귀금속구입, 온라인 결제 등은 제한된다. 사용기간 내에 소비하지 않고 남은 금액은 군산시로 일괄적으로 귀속된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군산지역 경기에 활기를 불어 넣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전북은행은 향토은행으로서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코로나19 위기극복 특별성금 전달’,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장보기 캠페인’, ‘독거노인 생필품 전달’, ‘화훼농가 꽃 사주기 운동’, ‘사랑의 과일나눔’, ‘친환경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등 다양한 나눔을 실천하며 지역사회에 온기를 전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