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식품부, 구제역 예방 위해 소·돼지 농가 검사 강화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농식품부, 구제역 예방 위해 소·돼지 농가 검사 강화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식품부
사진=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달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소·돼지 등을 기르는 농가를 대상으로 구제역 예방 검사를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11월 20일까지 전국의 소·염소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을 접종하고, 돼지 사육 농가 가운데 취약 농가를 선별해 보강 접종을 한다. 도축장 출하 시에는 채혈을 통해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을 검사하고, 미흡한 농가에는 과태료를 물릴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구제역 발생을 막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전국 소·돼지 사육 농가에 구제역 백신 접종을 지원하고 있으나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은 소는 지난해 수준이고, 돼지는 오히려 낮아진 상황”이라며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