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상공인연합회, KT 화재 중재 나선 노웅래 위원장에 감사패 전달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소상공인연합회, KT 화재 중재 나선 노웅래 위원장에 감사패 전달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공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왼쪽 세 번째)이 지난 22일 소상공인연합회 대회의실에서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왼쪽 네 번째)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근재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박영안 아현시장 상인회 회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유영순 아현시장 상인회 고문, 강계명 소상공인연합회 이사./제공=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22일 연합회 회의실에서 ‘KT 화재피해 보상 종결 간담회’를 진행하고, KT와 피해 소상공인들의 중재를 진행한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안의 발단은 지난해 11월24일 서울시 충정로 KT 아현 지사 건물 지하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되면서 시작됐다. 이 화재로 서울 한강 이북 서부 지역에서 KT 유선전화, 인터넷, 휴대폰 등이 최대 수 주간 불통돼 지역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입었다.

그러자 연합회가 ‘KT 불통 피해 소상공인 신고 천막 센터’를 설치하고 KT의 피해복구 및 성의 있는 피해 보상을 촉구했다. 이후 노 위원장의 적극적인 중재로 지난 1월15일 연합회, KT, 참여연대, 정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KT 통신구 화재에 따른 상생 보상협의체’가 구성됐다.

연합회는 1000여건의 정보를 취합한 최종 결과를 지난 8월 KT에 전달했고, 연합회의 접수 분까지 합해 총 1만3500건을 접수·처리에 나섰다.

노 위원장은 “이번엔 실질적으로 상응하는 배상을 한 선례를 남겼다”며 “연합회, KT, 시민단체가 협의체를 구성, 사회적 대타협을 이룬 사례“라고 말했다.

최승재 연합회 회장은 “사회 갈등에 종결을 이름 붙이는 것이 생소한 상황에서 노 위원장과 연합회 등의 노력으로 사태 해결을 이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가한 아현시장 상인회 박영안 회장은 “소상공인들을 위해 진심으로 임해준 국회 노웅래 의원장과 인연합회 덕분에 피해 소상공인 대부분이 보상을 받아 큰 위로가 됐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