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민 시민의식 환경분야도 세계 최고…미세먼지도 해결 가능”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2.9℃

베이징 0℃

자카르타 28.6℃

문재인 대통령 “국민 시민의식 환경분야도 세계 최고…미세먼지도 해결 가능”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비롯 관계자 청와대 초청 오찬
문 대통령과 반기문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초청 오찬 전 반기문 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민과 정부, 국회, 지자체, 기업이 모두 한 마음으로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은다면 미세먼지 문제도 차근차근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비롯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들, 국민정책참여단 단원 등을 초청해 오찬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은 환경분야에서도 세계 최고라고 자부할 만 하다”라고 하며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운동 성과 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를 도입할 때 이게 과연 제대로 실행될 것인가, 그런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었는데 불과 1년 만에 커피점 일회용품 수거량은 72%나 줄어들고, 제과점 비닐봉투는 79%가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서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면서 실천에 동참하는 우리 국민들이 참으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정책참여단을 향해서도 “높은 환경의식을 가진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정책들을 찾아주셨다”며 “미세먼지 쉼터를 지정하고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정책, 노후경유차와 건설기계 사용제한 등이 참여단에 의해 태어났다.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이어서 더 소중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한·중·일 3국이 공동 노력에 힘을 쏟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인접국가와의 협력에도 관심이 많다”며 “한국 정부는 2017년 중국과의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에 공동협력하기로 합의한 뒤 정보공유·기술협력·정책교류를 비롯한 협력을 확대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달 한·중·일 3국은 미세먼지 영향 공동 연구보고서를 통해 국가 간 영향이 (있다는 것을) 최초로 공식 확인했다”며 “이웃 국가들 사이에서 서로 미세먼지 문제의 책임을 부분적으로나마 인정하면서 공동대응의 길이 열리게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는 3국의 환경장관들이 논의한 협력 과제들을 시행하면서, 이웃국가와의 공동 노력을 끌어내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반 위원장은 환경교육의 의무교육 지정 추진, 중국과의 협력 강화 등 환경보호를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반 위원장은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를 언급하며 환경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반 위원장은 “환경에 대한 교육을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이때부터 교과 과정에 집어넣어서 의무적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스럽지 않은가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런 움직임이 지금 세계에서 각국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이 문제에 관해서 대통령께 오늘 건의를 드리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제가 만나서 정식으로 여러 가지 안에 대해서 건의를 드릴까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관련한 그간 한중 협력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반 위원장은 “문 대통령께서 2017년에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서 같이 협력해 나가자 이렇게 말씀을 하신 이후, 금년 3월 달에 이낙연 총리가 중국 총리를 만났고, 저도 올해 임명된 이후에 일곱 차례 중국을 방문해서 시진핑 주석이나 리커창 총리, 리간지에 생태환경부 장관과 여러 차례 회의를 하고 그래서 좋은 결과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중국과 관련해서 하여튼 계속 관심을 가지고 노력을 많이 해 나가겠다”며 “대통령께서 적극적으로 정상 차원에서 이러한 것을 이끌어 나가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