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큰손’으로부터 또 수주… 올해 목표 69% 달성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6℃

도쿄 2.7℃

베이징 -7.7℃

자카르타 25.4℃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큰손’으로부터 또 수주… 올해 목표 69% 달성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NG운반선 1척·VLCC 2척 수주…약 4464억원 규모
올해 안젤리쿠시스그룹과 LNG운반선만 7척 계약
clip20191209151921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그리스 마란가스社 LNG운반선 운항 모습./ 제공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쳔연가스(LNG)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3척을 수주하며 일감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주한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해양에 이번 계약을 포함해 100여척의 선박을 발주한 최대 고객사다.

대우조선해양은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와 마란탱커스로부터 LNG운반선 1척,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약 3억8000만달러(약 4464억원)에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가 탑재돼 기존 LNG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이상 낮출 수 있다.

또 31만8000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m, 너비 60m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된 최신식 친환경 선박이다. LNG운반선은 2022년 1분기, 초대형원유운반선은 2021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1994년 이후 대우조선해양에만 110척의 선박을 발주하며 꾸주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10척의 LNG운반선 중 7척을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발주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최근 인도된 LNG운반선에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공기윤활시스템을 선제적으로 적용하는 등 회사의 기술력에 전면적인 신뢰를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선주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 품질의 선박을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LNG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5척(창정비 1척 포함) 등 총 30척 약 57억6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000만달러의 약 69%를 달성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