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친문세력, 대형 국정농단 자행…대통령 모를 수 있나”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2.6℃

베이징 12.9℃

자카르타 29.4℃

황교안 “친문세력, 대형 국정농단 자행…대통령 모를 수 있나”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첫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 본부가 닻을 올렸다”면서 “(국정농단 의혹은)국정 전반에 걸쳐 친문(친문재인)세력 조직이 자행한 대형 국정농단”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국당은 ‘유재수 감찰 농단, 황운하 선거 농단, 우리들병원 금융 농단’ 등을 ‘3대 친문게이트’로 규정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본부 및 제보센터’ 현판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번 사건은 단순히 대통령의 측근 한 둘이 범한 개인 비리가 아닌 정권의 비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개인의 일탈에서 비롯된 것과 전혀 차원이 다른 친문세력들이 그물망처럼 엮여 있는 진짜 국정농단 게이트”라면서 “대통령을 정점으로 친문세력들이 권력을 사유화하고 국정을 전리품마냥 쥐락펴락한 결과가 이제 봇물 터지듯이 터져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농단 게이트는 대통령의 30년지기 친구를 당선시키고 대통령의 고향이자 민주당의 열세지역인 PK(부산·경남)에서 이겨보려는 친문 실세들이 대외적으로 펼친 선거공작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금융농단 게이트는 대출을 받을 수 없는 사람이 친문세력과 가까워져 1400억원이란 어마어마한 대출을 불법으로 받은 사건”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문서위조까지 벌어졌고, 지금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또 황 대표는 “감찰 농단 게이트는 대통령과 호형호제했던 사람이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감찰을 받고 있다가 민정수석 이상의 누군가에 의해 중단됐다”면서 “당사자는 처벌은 고사하고 영전의 영전을 거듭한, 비리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렇게 실세 측근이 개입한 국정 농단이 벌어지고 있는데, 대통령이 어떻게 모를 수가 있느냐“면서 ”대통령을 제치고 이런 일을 벌일 사람이 과연 청와대에 있겠느냐. 누가 몸통이고 정점이겠느냐“고 따져물었다.

황 대표는 ”지금 친문세력은 필사적으로 검찰수사에 개입해 검찰을 겁박하고 있다“면서 ”일말의 양심도 없는 파렴치한 집단 권력에 만취해 법과 국민을 우습게 여기면 어떤 말로를 격게 될지 뼈저리게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