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 ‘코로나19’ 31번째 바이러스 확진자 동선 포함된 신천지 대구교회 폐쇄 “온라인 및 가정 예배 대체”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16.6℃

베이징 15℃

자카르타 30.4℃

대구 ‘코로나19’ 31번째 바이러스 확진자 동선 포함된 신천지 대구교회 폐쇄 “온라인 및 가정 예배 대체”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천지 홈페이지

신천지예수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자 해당 교회를 폐쇄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18일 홈페이지 공고에 "현재 신천지 대구교회는 18일 오전 교회를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교회에서는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 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31번 환자인 61세 여성은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후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천지 신도로 알려진 31번째 확진자는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예배에 다수의 신도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져 추가 확진 환자가 나올 가능성도 높은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