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계 돌다 마침내 한국으로”…오스카 4관왕 ‘기생충’팀, 금의환향한 소감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6℃

베이징 12.9℃

자카르타 29.4℃

“세계 돌다 마침내 한국으로”…오스카 4관왕 ‘기생충’팀, 금의환향한 소감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기생충' 오스카 4관왕 주역들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 주역들이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석했다.
“영화가 긴 생명력을 가지고 세계 이곳저곳을 다니다 마침내 1년 전에 제작보고회를 한 이 곳에서 오게 돼 기쁘다.”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4관왕의 영예를 누린 영화 ‘기생충’ 팀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 1년여 간 ‘기생충’의 인기를 타고 세계 각국을 돌았던 이들인 만큼 국내외 500여명의 취재진이 몰리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기생충’ 팀은 못 다한 소감을 전하며 수상 당시의 기쁨을 회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 제작보고회를 했던 해당 장소에 금의환향한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영화가 긴 생명력을 가지고 세계를 다니다 마침내 여기로 왔다”며 “오늘(19일) 마틴스콜세지 감독에게 편지를 받았다. 개인적으로 보낸 편지라 내용을 모두 공개할 순 없지만 마지막 문장에 ‘그동안 수고했고 좀 쉬어라. 대신 조금만 쉬어라. 다들 차기작을 기다린다’고 말해줬다. ‘기생충’ 촬영 기간보다 더 긴 오스카 캠페인 기간을 소화하고 행복하게 마무리가 되는 것 같아 기쁘다. 좀 쉬어볼까 했지만 스콜세지 감독님이 쉬지 말라고 하셔서 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수상소감에서도 빛난 센스를 보여줬다.

영화에서 기택 역을 맡아 봉준호 감독과 ‘오스카 캠페인’ 일정을 함께 소화했던 송강호는 “처음 겪어보는 과정이자 영광된 시간이었다. 처음에 미국을 갈 때 아무 생각 없이 갔지만 그 시간 동안 최고의 예술가들과 호흡하고 이야기를 나누고 작품을 봤다. 그 과정에서 내가 아닌 타인들의 위대함을 느꼈다. 상을 받기 위한 과정이라는 생각보다, 우리 작품을 통해 세계인들과 호흡하면서 공통점을 느끼고 공감을 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 그 과정을 겪은 사람으로서 스스로 많이 작아짐을 느낄 만큼 위대한 예술가들을 만났다”고 말했다.

동익 역의 이선균은 “살면서 그렇게 벅찼던 적은 처음이다. ‘기생충’이 선을 넘는 거라 생각했는데 아카데미에서 4개 부문 상을 받고 나니 아카데미가 선을 넘은 것 같더라. 편견 없이 ‘기생충’을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고 연교 역의 조여정은 “영화의 힘은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 영화가 한 가지 언어라는 것도 느꼈다”고 말했다.

문광 역의 이정은은 “칸에 영화 여러 편이 나왔을 때 과거에 대한 회상이나 현시대를 짚는 영화들이 많지 않더라. 미국이나 유럽, 세계 각국이 경제적인 문제로 젊은 친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동시대적인 문제를 심도 깊게 표현한 작품이다. 선과 악은 없지만 누군가는 가해자나 피해자가 되는 게 인간군상과 흡사하다.여기에 봉 감독님이 지난 8월부터 ‘오스카 캠페인’을 하면서 경쟁자가 아닌 동지적인 모습을 보이며 유머를 잃지 않았던 게 큰 인기를 누렸던 것 같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