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4월 15일 심판하지 않으면 되돌릴 수 없다”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2.1℃

베이징 27.2℃

자카르타 28.6℃

김종인 “4월 15일 심판하지 않으면 되돌릴 수 없다”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방송 정강·정책연설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 발동 100조원 투입해야"
"자영업자·소상공인 임대료 지원도 빨리 시작해야"
미래통합당 국립현충원 참배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1일 4·15 총선 의미와 관련해 “재난의 와중에도 심판의 순간은 왔다”면서 “투표하지 않으면 4월 15일 이후 세상은 정말 되돌릴 수가 없다”며 문재인정부 심판을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년간 겪은 일을 또 한 번 겪으면 이 나라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통합당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방송 정강·정책 연설을 통해 문재인정부 심판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경제적 대책을 촉구했다.

또 김 위원장은 중도층을 향해 “평생을 경제민주화를 주장해온 제가 책임지고 포용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면서 “통합당은 재난을 겪으며 더 어려워진 경제적 사회적 약자를 품고 동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제 나이가 여든이다. 마지막 봉사라고 생각하고 나섰다”면서 “마지막 소임으로 나라의 방향을 되돌리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실질적이고 즉각적인 경제대책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예산 512조원의 20%가량인 100조원을 전용해 코로나19로 무너진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투입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헌법 제76조는 대통령에게 긴급재정명령권을 주고 있다”면서 “국회 소집을 기다릴 여유가 없다면 헌법이 규정한 대통령 재정경제 명령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또 김 위원장은 “재정경제 명령은 곧바로 법률 효력을 갖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도 빨리 시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부의 코로나19 피해 대책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무슨 대책이라고 계속 발표하는데 혜택을 봤다는 사람이 주변에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긴급지원 대출을 한다는 데 실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직접 눈으로 보기 바란다”면서 “혼자 하는 자영업자들 대출 창구에 줄 설 수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의 초기 방역 조치에 대해 “초기 방역을 제대로 했다면 우리 의료시스템은 확진자를 1000명 이내, 사망자는 10명 이내로 막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1만명이 걸리고 수만 명 격리되고 150명 넘게 희생된 상황에다 아직 끝나지도 않았는데 가짜뉴스를 섞어가며 자화자찬하는 게 하도 안쓰럽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용산 권영세, 동작갑 장진영, 동작을 나경원 후보를 직접 찾아 지원 사격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