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록밴드 U2 만난다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7.4℃

베이징 3.6℃

자카르타 30.2℃

문재인 대통령, 록밴드 U2 만난다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일 첫 내한공연 나선 U2 보컬 보노 청와대 초청
20190604-33712_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사회운동가이자 아일랜드 출신 록 밴드 ‘U2’의 보컬인 보노(본병 폴 휴슨)를 만난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U2는 오는 8일 오후 열리는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위해 밴드 결성 43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197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된 U2는 전 세계에서 1억 8000만여 장의 앨범을 판 전설적인 록 밴드다. 그래미상을 22번 수상했다.

그동안 다양한 정치·사회적 현안에 의견을 내 관심을 끌었고 보컬인 보노는 빈곤과 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인 ‘원’(ONE)을 공동 설립해 빈곤 퇴치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과거 노벨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특히 동족 간 유혈분쟁을 겪은 아일랜드 출신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만남에서도 한반도 평화에 대한 언급이 나올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13일에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