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내부총질 말고 모든 자유우파 통합해야”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10℃

베이징 8.7℃

자카르타 30.2℃

황교안 “내부총질 말고 모든 자유우파 통합해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청주시 S 컨벤션에서 열린 2020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시시비비하고 내부총질 할 것이 아니라 모든 자유우파 세력들이 다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우리가 아직도 힘이 부족한데 뭉치지 않으면 이길 확률이 떨어진다. 마음에 있는 분노들 좀 내려놓고 다 하나로 뭉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닥까지 갔었는데 더 내려놓지 못할 것이 뭐가 있겠나”라면서 “더 내려놓고 쇄신, 혁신해서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국민이 우리에게 원하는 것은 웰빙 정당에서 희생하는 정당으로 바뀌는 것”이라며 “한국당을 생각하는 큰 정치인이 많이 나와야 한다. 내가 아니라 우리를 생각할 때 내가 죽어도 우리가 사는 큰 길이 열린다”고 말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이견, 총선 공천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지분 싸움 등을 지양하고 통합에 몰두할 것을 주문하는 동시에 중진들의 ‘험지’ 출마를 거듭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총선과 관련해서는 “제가 1년 전 1월 15일 한국당에 들어왔을 때 당 지지율이 8%였는데 지금은 30%”라면서 “민주당보다 적지만 40%를 유지하고 있는 정당과 8%에서 30%로 오르고 있는 정당 중 석 달 뒤에 누가 이기겠나”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또 “70년 동안 우리가 피땀 흘려 만든 나라가 문재인 정권 들어서서 불과 2년 반 만에 완전히 ‘폭망’해버렸다”면서 “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