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코로나 재확산에도 집중치료실 축소책 논란
독일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시금 급증하고 있지만 대형 병원들은 오히려 중증환자를 위한 집중치료실을 줄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독일 시사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는 19일(현지시..

에어버스, 스페인에서 1600명 감원 예정
에어버스는 1만5000여명의 직원을 감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는 퇴사권고뿐 아니라 강제적인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에 스페인에 있는 관련 인력 1600명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업..

네덜란드서 세계 최초 버섯 균사체관에 시신 매장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세계 최초로 버섯 균사체 관에 시신을 매장했다고 더치뉴스(DN) 등 현지 언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 관은 버섯 균사체·식물 뿌리·이끼 등으로 제작되며 이 물질들은 시신의 분해를 가속하는 역할을 한다고..

덴마크 미투 운동, 미디어와 정치계로 확산
한 여성 방송인이 공개석상에서 한 미투 발언이 언론계와 정치계로 번지며 덴마크 사회에 여전히 뿌리깊게 퍼져있는 직장내 성희롱과 성차별 문제가 공론화되고 있다.지난달 26일(현지시각) 올해의 코미디언상 프로그램을 진행한 소피 린데는..

프랑스 정부, 볼키스 자제령...코로나19 급증에 '비쥬' 반대 캠페인 영상 공개
프랑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프랑스식 인사법인 ‘볼 키스(비쥬 :la bise)’ 반대 캠페인을 본격화했다.독일 일간 타게스슈피겔(TS)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가 최근 급증하고 있..

코로나19로 유럽내 비(非)현금 결제 흐름 가속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유럽의 ‘비현금 결제(Non-cash payments)’ 흐름을 가속화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코로나19로 인한 유럽내 ‘사회적 거리두기’ 풍조가 오랫동안 보수적으로 유지돼 왔던 ‘현금경..

'우리는 춤추고 싶다'...네덜란드, 클럽 폐쇄 조치 연장 반대 시위
네덜란드에서 클럽 폐쇄 연장에 항의하는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5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뮤제음플레인에서는 500여명이 클럽 폐쇄 조치 연장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했다고 더치(Dutch)뉴스·헷파롤(Het Parool)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개발 잠정 중단.. 스페인 12월 백신 접종 무산되나
8일 (현지 시각) 영국 옥스포드대학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으로 개발 중이던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연구는 임상 3상 시험 중 참가자에게 심각한 부작용이 의심돼 잠정중단됐다.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의학 전문지인 스탯을 통해..

네덜란드, 코로나19 예방수칙 현실과 이상 사이 괴리 커
네덜란드 국민 10명 중 9명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도 쇼핑을 하러 외출한 적이 있다고 더치뉴스(DutchNews)가 8일(현지시간)보도했다. 네덜란드 내 코로나19 예방수칙이 강화되면서 국민의 82%가 1.5m 거리 지..

코로나19 지원금 '트럼프 수표', 100여명 오스트리아인들에 전달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침체 부양책으로 지급한 국가재난지원금이 미국과 실질적인 연관이 없는 100명 이상의 오스트리아 국민에게 지급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독일 주간지 슈피겔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