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악관 공보팀 주요 요직 전원 여성 지명 "역사상 처음"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내년 대통령 취임을 상정해 발표한 백악관 공보팀의 주요 요직은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다.바이든 후보는 29일(현지시간) 차기 행정부 백악관 초대 대변인에 젠 사키 인수위 선임고문을 지명했다고 바이든..

바이든 계획 '민주주의 정상회의' 참석 대상 놓고 워싱턴 외교가 논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내년에 대통령에 취임하면 개최할 계획인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가 미 워싱턴 외교가에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다. 민주주의 국가를 표방하고 있지만 터키·헝가리·폴란드·필리핀·미얀마·파키스탄 등 미..

78세 바이든, 반려견과 놀다가 발목 삐끗...정형외과 검진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78)가 반려견과 놀다가 미끄러지면서 발목을 삐는 사고를 당했다.바이든 후보는 28일(현지시간) 반려견 ‘메이저’와 놀다가 발목을 삐었다며 주의 차원에서 이날 오후 정형외과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을 것..

트럼프, 대법원에 큰 결정 촉구..."부정선거 증명에 125% 에너지 사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미 연방대법원이 미국 대선과 관련해 큰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부정 선거 주장을 향후 수주 내 증명할 수 있다고 믿는가’라는..

NYT "이란 핵 과학자 암살 주요목적, 바이든 이란핵합의 복귀 손상"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59) 암살과 놓고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파크리자데는 27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이란은 암살의..

펜실베이니아 대법원, 바이든 후보 대선승리 인증절차 마무리 허용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대법원은 28일(현지시간) 주정부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승리 인증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이는 펜실베이니아주 고등법원이 지난 25일 주정부에 대해 추가 절차 진행 중단을..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판매 신기록 달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의 창궐로 외부 활동이 제한된 미국인들이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 구매를 선호함에 따라 미국에서 최대 대목으로 꼽히는 금년 블랙 프라이데이 판매에서도 온라인 매출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28일..

영국 더타임스 "바이든, 신디 매케인 런던주재 미국대사 임명 계획"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고(故) 존 매케인 전 미 상원의원의 부인 신디 여사를 영국 런던주재 미국대사로 임명할 계획이라고 영국 더타임스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더타임스는 바이든 당선인 측 인사를 인용해 “그가 원한다면..

북한 해커 추정자들, 코로나19 백신 개발 아스트라제네카 침입 시도
북한 해커로 추정되는 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시스템 침입을 시도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해커들이 링..

캐나다, 내년 3월까지 국민 300만명에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실시
캐나다 정부가 내년 3월까지 국민 300만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할 예정이다.26일(현지시간) CBC방송에 따르면 하워드 뉴 차석 공중보건관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미국 제약업체가 코로나..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