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NN 간판앵커 크리스 쿠오모, '성추문' 친형 감싸기 정황에 결국 '퇴출'
    미국 CNN 방송의 간판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가 친형이자 전 뉴욕 주지사인 앤드루 쿠오모의 성추행 의혹 대책회의에서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30일(현지시간) CNN 대변인은 “크리스에게 추후 평가가 나올 때까지 무기한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크리스가 뉴욕 주지사 참모진의 성추행 대책회의에 참여한 사실은 CNN도 인지하고 있었지만 “검찰 자료를 볼 때 크리스의 개입이..

  • 오미크론, 입국제한 이전 유럽에 퍼져...세계 각국 대응 속수무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세계보건기구(WHO) 발표와 각국의 입국 제한에 앞서 유럽으로 퍼진 것으로 나타났다.오미크론이 아프리카·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돼 전 대륙에서 발견됐지만 각국 정부는 입국 제한 강화와 백신 접종 및 부스터샷(추가접종), 그리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외 특별한 조치를 내놓지 못하고 있어 국민은 기본 방역·위생 수칙으로 오미크론에 맞서야 할 상황이다.이런 사이 세계 주요 증시와 국제 유..

  • 더딘 로켓 엔진 개발에 속타는 머스크…"파산 위험 직면" 경고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대형 차세대 로켓인 스타십 로켓의 엔진 개발 속도가 더디게 진행되자 직원들에게 파산 가능성을 경고했다.3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CNBC 방송은 최근 머스크 CEO가 스페이스X 직원들에게 보낸 사내 이메일을 입수했다.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지난 26일 머스크 CEO는 이메일에서 “랩터의 생산 위기는 몇 주 전 보인 것보다 훨씬 악화됐다”며 “내년에 적어도..

  • 종전선언 대미 여론전에 국책연구기관 수장 출동...대북협상 '입구론'
    정부의 대표적인 통일·외교·안보 국책연구기관의 수장들이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미 싱크탱크의 한반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국전쟁 종전선언의 긍정적인 여론 조성에 나섰다.홍현익 국립외교원장과 김기정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고유환 통일연구원장은 이날 백악관 인근 한 호텔에서 미국 싱크탱크 윌슨센테의 ‘한국 역사·공공정책 연구센터(국장 수미 테리 박사)’가 주최한 북·미관계 전망 포럼과 이어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종전선언이 교착상태에..

  • "5분 동안 15~20발" 美 고등학교서 총격사건…용의자는 15살
    미국 미시간주 고등학교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했다.지난달 3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미시간주 옥스퍼드 고등학교에서 15세 학생이 총을 난사해 14세와 17세 여학생, 16세 남학생 1명 등 총 3명이 숨졌다. 교사를 포함한 부상자 8명은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가운데 2명은 수술을 받고 있으며 나머지 6명의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경찰은 정오가 지난 직후 약 100건의..

  • 美 FDA 자문위, 머크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승인 권고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 위원회가 제약사 머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승인하도록 권고했다.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DA 자문 기구인 향균제자문위원회(ADAC)는 이날 투표를 통해 찬성 13, 반대 10으로 먹는 알약인 머크의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 승인을 권고하기로 했다.다만 임신 기간에는 사용을 권고하지 않기로 했다. FDA는 자문위의 결정을 바탕으로 며칠 내..

  • 오미크론, 다시 미 증시·국제유가 강타...연준, 테이퍼링 속도 가속 시사
    미국 증시와 국제 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다시 하락했다.30일(현지시간) 미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2.22포인트(1.86%) 떨어진 3만4483.72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8.27포인트(1.90%) 내린 4567.0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5.14포인트(1.55%) 떨어진 1만5537.69에 각각..

  • 오미크론, 전세계 확산 속 집단감염도…입국제한 확대, U대회 취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포르투갈·스코틀랜드 등 일부 유럽국가에서 오미크론 최초 발견 국가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남아프리카 여행과 관련 없는 사람들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다. 오미크론의 지역 감염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세계보건기구(WHO)는 29일(현지시간) 초기 증거에 기초해 오미크론이 ‘심각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전 세계에 대한 위험이 ‘매우 높다’..

  • 화이자 "코로나 알약 치료제, 변이 염두 설계"…오미크론에 효과 자신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알약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29일(현지시간) 불라 CEO는 CNBC 방송에 출연해 화이자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에 대해 “우리 치료제는 대부분 변이가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나올 것이라는 사실을 염두해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경구용 치료제가 이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

  •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전력 강화 속 주한미군 규모 유지
    미국이 주한미군 규모를 현행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미국이 주한미군에 순환 배치해 온 아파치 공격헬기 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상시주둔 부대로 전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또한 미국 국방부는 북핵 억제를 위한 미국의 핵우산 정책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미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이 같은 내용의 2021년도 ‘글로벌 태세 검토(Global Posture Review·GPR)’..

  • 전세계, 코로나 새 변이 오미크론 공포 진정세...미국·유럽 증시 상승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도 초기 극심한 공포에서 벗어나 차분함을 되찾고 있다.다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오미크론 출현이 미국 경제 회복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로 지정한 지난 26일(현지시간) 급락했던 미국 뉴욕증시는 휴일 후 첫 거래일인 29일 반등에 성공했다.조 바이든 미 대통령..

  • 트위터 창업차, CEO서 물러나...후임에 인도 출신 CTO
    미국 소셜미디어 트위터의 공동창업자인 잭 도시 최고경영자(CEO·45)가 29일(현지시간) 사임했다.후임에는 인도 출신의 퍼라그 아그라왈 최고기술책임자(CTO·37)가 지명됐다.도시 CEO는 이날 트위터 성명에서 “트위터가 창업자들로부터 옮겨갈 준비가 됐기 때문에 회사를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그는 구체적인 사임 결정의 사유는 밝히지 않으면서도 실리콘밸리의 덕목 중 하나인 ‘창업자 경영’이 회사를 심각하게 제약하고, 시스템 전체를 망가뜨..

  • 루체른 동계 유니버시아드 개최 취소...코로나 새 변이 오미크론 때문
    다음달 스위스 루체른에서 예정됐던 2021년 동계 유니버시아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 때문에 취소됐다.루체른 동계 유니버시아드 주최 측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매우 변화무쌍한 진행과 이와 관련한 여행 제한으로 학생 선수들을 위한 가장 큰 종합 스포츠 행사의 개최가 불가능하게 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이번 동계 유니버시아드에는 50여개국·50..

  • "베트남, 일본·한국·중국 이어 아시아 자동차 톱4 생산국될 것"
    베트남이 일본·한국·중국에 이어 아시아 자동차 생산 주요국으로 합류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자동차 칼럼니스트 마이크 러더퍼드는 28일(현지시간) 영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 기고문에서 베트남 빈패스트가 자동차를 소량 생산하고 있지만 많은 투자를 하고 영리하며 아주 흥미로운 새 제품군 생산을 끈기 있게 늘리고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러더퍼드는 19~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에서 빈패스트..

  • '전광석화'처럼 캐나다도 뚫렸다, 미국 5차 유행 가능성 언급돼
    이른바 ‘오미크론’ 확진자가 캐나다에서도 확인돼 북미 대륙에 비상이 걸렸다. 빛의 속도로 전 세계에 퍼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공포가 미국을 다시 집어삼킬 전망이다. 로이터통산 등은 28일(현지시간) 캐나다 당국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2명을 확인했다고 전하며 이들은 최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라고 설명했다. 확진자는 격리중이지만 오미크론 확산세가 워낙 빨라 이미 전파되지 않았을지 북미 대륙은 긴장하..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