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서 작년 6538쌍의 동성 커플 ‘결혼’

호주서 작년 6538쌍의 동성 커플 ‘결혼’

기사승인 2019. 11. 28.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성 커플의 중간연령은 남성이 44.9세, 여성이 39.3세
호주는 2017년 12월 동성결혼 합법화
Same_Sex_Marriage_Rally
호주에서 결혼한 부부 중 5.5%인 총 6538쌍이 동성 커플로 밝혀졌다.(사진=위키미디어)
지난해 호주에서 결혼한 부부의 5.5%가 동성 커플로 확인됐다. 결혼 평등이 호주 전역으로 퍼지면서 평생 독신으로만 살 줄 알았던 사람들이 큰 기쁨과 행복감을 느끼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호주 지역지 웨스트 오스트렐리안은 지난 27일(현지시간) 호주통계국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2018년 호주에서 결혼한 총 11만9188쌍 중 6538쌍이 동성 간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중 3781쌍은 여성, 2757쌍은 남성 간 결혼이었다. 호주는 2017년 12월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으며 이번 통계국의 조사는 동성 결혼 합법화 이후 나온 1년만의 자료다.

같은 기간 동성 커플의 이혼은 총 70건으로 호주 전체 이혼 건수인 4만9404건의 0.1%에 불과했다. 하지만 통계국은 결혼 후 이혼까지 소요되는 시간 때문에 2018년 이혼한 동성 커플이 새로운 호주 결혼법에 따라 결혼했을 가능성은 적다고 설명했다.

동성 결혼 데이터의 포함은 결혼과 이혼에 관한 일부 국가 통계에 연쇄적인 영향을 미쳤다. 제임스 힌킨스는 호주 통계국 보건 통계 국장은 결혼의 중간 연령이 “10년 이래 가장 큰 증가”를 기록했다면서 “이는 동성 커플의 중간 연령이 이성 커플보다 상당히 높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동성 커플의 중간 연령은 ‘남성 44.9세·여성 39.3세’로 이성 커플의 ‘남성 32.1세·여성 30.2세’보다 높았다.

알렉스 그리니치 결혼 평등 공동대표는 상대적으로 높은 중간 연령은 많은 동성 커플들이 오랫동안 함께 해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그는 “10년 이상 함께 생활한 후 60~70대에 결혼한 커플들이 있으며 그들이 이 통계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혼 평등이 호주 전역에 퍼지면서 절대 결혼하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던 사람들이 큰 기쁨과 행복감을 느끼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동성 커플이 가장 많은 주는 전체의 거의 ‘3분의 1’인 2290쌍이 결혼한 뉴사우스웨일스주로 집계됐다. 뒤이어 빅토리아주(1655쌍), 퀸즐랜드주(1292쌍), 서호주주(600쌍), 남호주주(387쌍), 태즈메이니아주(143쌍)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는 호주의 이혼율도 포함됐다. 2018년 1000명당 2건 꼴인 총 4만9404건의 이혼이 발생했는데 이는 20년 전 1000명당 2.7명과 비교해 대폭 낮아진 수치다. 이혼한 커플의 평균 결혼 기간은 12.3년으로 20년 전보다 1년 이상 길어졌다.

2018년 호주 결혼 및 이혼 통계의 일환으로 발표된 이 자료에 따르면 전체 결혼의 31.8%가 봄에 결혼식을 올렸고 가장 인기 있는 날짜는 10월 20일 토요일로 총 1993쌍의 부부가 웨딩마치를 울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