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내일 양당대표 회동…추경·특사 대화 테이블 오를듯

문재인 대통령, 내일 양당대표 회동…추경·특사 대화 테이블 오를듯

기사승인 2020. 05. 27.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협의체'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1월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야당인 미래통합당 주호영 새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한다.

문 대통령과 원내 교섭단체인 양당 원내대표가 21대 국회 개원을 이틀 앞두고 만나는 만큼 어떤 논의가 오갈지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은 2018년 11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출범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현 정부 들어서는 네 번째 원내대표 회동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7일 오찬과 관련해 “국회가 개원되기 전 교섭단체 대표인 원내대표들과 격의없이 대화하고 소통하겠다는 의지”라며 “사전 의제 조율 없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배석자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찬 장소는 상춘재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개원과 함께 처리가 시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 예산안,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정부조직법 개정안), 협치를 위한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방안 등을 대화 테이블에 올려 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인 통합당도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위기 대응에 있어 적극 협조하겠다는 방침이어서 관련 논의에 진전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여·야·정 협의체도 21대 국회 정치 지형이 20대와 달리 거대 양당 체제로 변한 만큼 참여 대상이 조정될 전망이다.

20대 국회 당시 여·야·정 협의체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5당이 참여하고 분기별 한 차례 열기로 했다. 하지만 2018년 11월 1차 회의를 연 후 정치적 갈등이 깊어져 추가 개최는 이뤄지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이야기를 꺼낼 가능성이 크다. 아직 이들의 형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사면은 수용 여부와 무관하게 여론의 관심만으로도 잃을 게 없다는 게 통합당의 판단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에서 “아직 재판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사면을 말하기는 어렵다”며 “재판 확정 이전에 사면을 바라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라고 난색을 표하고 있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견지한 ‘형량 확정 이전 상태’는 현재도 유효하기 때문에 이번 회동에서 전직 대통령의 특별사면 논의가 진전을 이루긴 어려워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