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수칙 준수 느슨 걱정…일상생활서 경각심 가져야”

“방역수칙 준수 느슨 걱정…일상생활서 경각심 가져야”

기사승인 2020. 06. 03.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0050808950001300_P4
김강립 중앙방역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3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방역당국의 행정조치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자발적인 방역노력이다”면서 “국민 1분 1분이 방역수칙 준수에 잠시 느슨해진 순간 바이러스는 우리 곁에 아주 가까이 침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말까지는 가급적 각종 모임과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집에 머물러달라”며 “종교시설의 경우 가능한 모임을 연기하거나 비대면므로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말까지가 수도권의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될지 확인하게 되는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수도권 주민들께서는 내가 무증상 감염자일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일상생활에서 방역수칙을 지키는 데 더욱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