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하대병원, 국내 최초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 ‘스트레타’ 구입

인하대병원, 국내 최초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 ‘스트레타’ 구입

기사승인 2020. 06. 03.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하대병원 전경 (2)
인하대병원이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스트레타(Stretta)’ 시술 장비를 구입한다.

3일 병원 측에 따르면 스트레타는 전 세계 유일의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용 의료기기다. 외과적 수술 외에 최소 침습적 치료로는 유일하게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기도 했다.

외과적 수술과 달리 흉터가 남지 않지 않는다는 점이 특징. 입을 통해 내시경을 넣은 후 낮은 주파수의 전기 에너지를 공급해 느슨해진 하부식도괄약근의 수축력을 강화시켜 증상을 호전시킨다.

의료 선진국에서는 상용화됐고, 임상 데이터 등 시술 사례를 분석했을 때 안정성과 효과가 검증됐다고 병원 측은 판단했다. 이달 중순께 시스템이 완비될 예정으로, 장비를 상시 비치해 위·식도 역류질환의 내·외과적 치료를 동시에 행하는 곳은 인하대병원이 국내에서 첫번째가 된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대게 위산 분비를 억제시켜주는 양성자펌프억제제(PPI)를 사용하면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호전돼 약물을 끊으면 재발할 수 있고, 폐렴과 빈혈 등의 부작용 가능성도 있다.

고원진 소화기내과 교수는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인해 먹는 즐거움을 잃는다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번 스트레타 장비 도입 등 나날이 발전하는 진단법과 치료법을 통해 인천을 비롯한 경인지역 환자분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