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4차 추경 부정적 입장 “예비비 2.6조 등 여러 재원 확보”

홍남기, 4차 추경 부정적 입장 “예비비 2.6조 등 여러 재원 확보”

기사승인 2020. 08. 10.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부총리 기자간담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통해 ‘부동산 세제개편 주요내용’과 ‘현행 재건축과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 비교’를 설명하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치권에서 집중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 목소리가 나오는데 대해 예비비 2조6000억원 등 호우 피해 복구에 투입할 여러 재원을 확보하고 있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는 현재 재해 대책 예비비로 1조9000억원, 일반 예비비로 7000억원 등 총 2조6000억원의 예비비를 확보하고 있다”며 “이번 호우피해 복구에 예비비를 모두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상당한 재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처의 기정예산이 있고, 재해복구에 필요한 예산이라는 것이 올해 예산이 아닌 내년 예산으로 확보해도 크게 늦지 않은 상황도 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다행스러운 점은 1차와 3차 추경에서 목적 예비비를 최대한 확보한 부분”이라면서 “재정당국은 이런저런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만간 긴급 당정협의를 통해 예비비 지출과 추경 편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과 미래통합당, 정의당 등 야당에서도 추경 편성 주장이 나오는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