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10곳 중 7곳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 불가피”

기업 10곳 중 7곳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 불가피”

기사승인 2020. 09. 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확산’ GVC 재편 주요인… “가속화 양상 보여”
대한상의, 제조기업 300개사 'GVC 재편 전망과 대응실태' 조사
대한상의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제교역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글로벌 가치사슬(GVC)의 구조개편’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 전망과 대응실태’를 조사한 결과, 기업 41.7%가 GVC 변화를 체감하고 있고, 27.3%는 변화를 예상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GVC 재편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응답기업의 72.0%가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을 지목해 다른 요인을 압도했다. 이어 중국 제조업 고도화(16.9%), 미·중 무역분쟁(7.7%), 4차 산업혁명 가속화(1.9%), 일본 수출규제(1.5%) 순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그동안 중국의 경제성장, 보호무역 강화, 4차 산업혁명 등에 따라 GVC에 점진적 변화가 있어왔다”며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GVC 재편이 가속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noname01
GVC 재편요인별 기업경쟁력 영향./제공= 대한상공회의소
GVC가 재편될 경우 긍정적 영향(6.5%)보다 부정적 영향(40.8%)을 예상하는 기업이 많았다. 또 각 GVC 재편요인도 기회가 되기보다 위기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응답기업들이 GVC 재편요인을 5점 척도로 평가한 결과, 중국 제조업 고도화(2.1점), 코로나19 등 감염병(2.2점)은 위기요인이 될 가능성이 컸다. 미·중 무역분쟁(2.7점), 일본 수출규제(2.8점) 역시 부정적 영향이 예상됐다. 다만 4차 산업혁명 가속화(3.1점)는 기회요인으로 인식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실제 우리나라는 GVC 의존도가 주요국보다 높기 때문에 변화요인에 그만큼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noname012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주요국의 GVC 의존도’(2017년 기준)./제공= 대한상공회의소
GVC가 재편돼도 중국과 거래는 축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중국 기업과 거래전략에 대해 ‘축소하겠다’는 응답은 6%에 불과한 반면 중국과 거래를 ‘유지 또는 확대하겠다’는 응답이 84.3%에 달했다. 세계적으로 중국 중심의 GVC 약화가 전망되지만 한국은 높은 대(對)중국 경제의존도 등으로 당분간 거래축소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중국의 홍색공급망(중간재 자체조달) 추진과 신보호무역주의가 부상하고 있다”며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이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동안 우리 기업들이 구축해온 GVC가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GVC 재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국내 산업생태계를 튼튼하게 구축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R&D) 혁신, 디지털 기반 강화, 기업간 및 대·중소 연대협력 등을 더욱 밀도 있게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