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대검 기조부장…‘라임 수사’ 총지휘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대검 기조부장…‘라임 수사’ 총지휘

기사승인 2020. 10. 23.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석된 대검 기조부장 자리에 이정현 공공수사부장 겸직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수사 의혹’을 수사하다 전날 자진 사퇴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후임으로 이정수 대검 기획조정부장(51·사법연수원 26기)를 임명했다.

이로써 이 검사장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 현직 검사 술접대 의혹을 총지휘하게 됐다.

추 장관은 23일 인사를 단행하면서 남부지검에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와 대검,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해 신속하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하라고 주문했다.

이 검사장이 남부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된 대검 기조부장 자리는 이정현 공공수사부장이 겸직하게 됐다.

앞서 박순철 전 남부지검장은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에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는 글을 올리고 추 장관이 최근 행사한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