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복싱 레전드 ‘타이슨 vs 조이 존스’ 대결 졸전 끝 무승부

복싱 레전드 ‘타이슨 vs 조이 존스’ 대결 졸전 끝 무승부

기사승인 2020. 11. 29.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OXING/ <YONHAP NO-1660> (USA TODAY Sports)
마이크 타이슨 /USA투데이스포츠연합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과 로이 존스 주니어(51)의 프로 복싱 레전드 매치가 무승부로 끝났다.

타이슨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존스 주니어를 상대로 15년 만의 복귀전을 치렀다.

타이슨은 1986년 스무살의 나이로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해 ‘핵주먹’으로 복싱계를 주름 잡았다. 특히 현역 시절 기록한 50승 가운데 44차례나 KO승을 따냈다.

1988년 서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출신인 로이 존스 주니어는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 등 4체급을 제패한 전설적인 복서다. 두 선수는 이미 은퇴한지 오래됐지만, 과거의 전적만으로도 화끈한 대결이 예상됐다. 왕년의 챔프들이 펼칠 경기에 복싱팬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AP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타이슨은 2분 8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되는 15년 만의 복귀전을 위해 몸 관리를 철저히 했다. 220파운드(약 99.8kg)의 몸무게로 계체를 마쳤다. 무려 45㎏이나 감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예상 외의 졸전이었다. 타이슨은 과거의 명성을 재현하듯 저돌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존스는 링 바깥 쪽으로 돌며 방어하는데 그쳤다. 2라운드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타이슨은 가벼운 상하체 몸놀림을 보인 반면 존스는 타이슨을 껴안으며 상대가 핵주먹을 날릴 수 있는 공간을 좁히는데 초점을 맞췄다.

매라운드 비슷한 양상이었다. 체력은 존스보다 타이슨이 앞서는 모습이었다. 철저한 몸 관리가 효과를 내는 듯했다.

타이슨은 6라운드부터 KO승을 노렸다. 경기 후반 존스는 가드를 올리지 못할 정도로 체력이 떨어졌고, 타이슨은 계속해서 그 틈을 파고들었다. 그러나 존스는 끝내 타이슨의 핵주먹을 맞지 않았다. 존스는 타이슨의 주먹을 피하기에 급급했지만 종이 울리기 전까지 링에서 버텨냈다.

비공식 시합이기 때문에 경기 뒤에도 승자와 패자를 가리지 않았다. 다만 세계복싱평의회(WBC)는 전직 복서 3명으로 비공식 채점단을 꾸린 뒤 무승부를 선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