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도체 매출 전망 상향됐다…“올해 5%·내년 8% 성장”

반도체 매출 전망 상향됐다…“올해 5%·내년 8% 성장”

기사승인 2020. 12. 02.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하이닉스 클린룸2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 클린룸 모습/제공=SK하이닉스
올해와 내년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기존 예상보다 더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반도체 수급동향 조사기관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전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4331억4500만 달러(약 479조3000억 원)로, 지난해보다 5.1%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올 6월 정기 보고서에서 제시한 전망치인 ‘3.3% 증가’에서 소폭 상향조정된 것이다.

WSTS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미국 마이크론·텍사스인스트루먼트, 일본 소니·도시바, 독일 인피니온 등 전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 40여 개를 회원사로 둔 비영리 업계 단체다.

내년도 매출 전망도 기존 6.2%에서 8.4% 성장으로 상향조정됐다. WSTS는 내년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4694억300만 달러(약 519조5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WSTS는 “광전자 분야와 개별반도체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요 반도체 제품들이 성장했다”며 “올해 12.2% 성장한 메모리 반도체와 7.4% 성장한 센서 제품이 가장 큰 성장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WSTS는 보고서에서 “세계 반도체 시장은 연초 예상보다 코로나19 사태로 부정적 영향을 덜 받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한국 반도체 기업들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는 작년 대비 12.2%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반도체 제품군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올해 메모리 반도체의 매출액 전망치는 1194억4000만 달러로, 전체 매출액의 27.5%를 차지했다.

내년 전망에 대해서는 “메모리 반도체와 광전자 제품의 두 자릿수 성장세에 힘입어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액은 올해보다 약 8.4% 성장할 것”이라며 “이외 반도체 제품들도 모두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내년 세계 메모리 반도체 매출액은 올해보다 13.3%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올해에 이어 반도체 제품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유지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