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날두, 개인 통산 750호골…유벤투스 키나모에 3-0 대승

호날두, 개인 통산 750호골…유벤투스 키나모에 3-0 대승

기사승인 2020. 12. 03.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CHAMPIONS-JUV-DYK/REPORT <YONHAP NO-1357> (REUTERS)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로이터연합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와의 경기에서 개인 통산 750호골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예프와의 2020-2021 UCL 조별리그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후반 12분 페데리코 키에사의 크로스를 막으려는 디나모 키예프 헤오르히 부샨 골키퍼와 밀어 넣으려는 알바로 모라타의 경합에서 흘러나온 공을 골대 앞에서 가볍게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호날두가 클럽과 국가대표팀 경기를 통틀어 기록한 750번째 득점이었다. 호날두는 2002-2003시즌 포르투갈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프로 데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를 거치며 860경기에서 648골을 터뜨렸다. 2009-2010시즌부터 9시즌을 보내며 전성기를 누린 레알 마드리드에서 가장 많은 450골을 남겼다. 유벤투스에서는 이날 75번째 골을 터뜨렸다. 포르투갈 국가대표로는 2003년 데뷔 이후 170경기에 출전해 102골을 넣었다.

유벤투스는 이날 호날두의 골에 힘입어 키예프를 3-0으로 물리쳤다. 4차전까지의 결과로 16강행을 확정했던 유벤투스는 4승 1패(승점 12)로 조 2위를 지켰다. G조의 바르셀로나(스페인)는 이날 페렌츠바로시(헝가리)를 3-0으로 제압하며 승점 15로 조 1위를 유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