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신규확진 583명…수도권 400명 등 전국화 양상(종합)

코로나19, 신규확진 583명…수도권 400명 등 전국화 양상(종합)

기사승인 2020. 12. 05.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로 음식점 공연에서 집단감염 발생<YONHAP NO-2478>
지난 4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종로구의 한 음식점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으로 집계됐다. 전날 629명보다는 다소 줄어 일단 6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어 누적 3만691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는 46명 줄었다.

지난달 초 100명 안팎이던 확진자 수는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이후로 200명대→300명대→400명대→500명대를 거쳐 전날 600명대까지 올라서는 등 급확산하는 양상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58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59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00명)보다 41명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231명, 경기 150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400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보다 63명 줄었다.

비수도권의 경우 총 159명이다. 부산이 2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남 27명, 충북 18명, 전북 17명, 경북 16명, 대전·충남 각 10명, 강원 9명, 대구 7명, 광주 6명, 세종·전남 각 4명, 울산·제주 각 1명순이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서울 종로구의 ‘파고다타운’ 음식점에서 34명, 중랑구 소재 병원에서도 12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또 전북 전주시 덕진구 ‘새소망교회’에서 소모임 감염을 통해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부산 사상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도 선제검사 과정에서 6명이 확진돼 환자 전수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보다 5명 감소했다. 이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2명은 경기(7명), 서울(4명), 경북(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9명, 러시아 6명, 인도네시아·일본 각 2명, 스리랑카·인도·벨라루스·스웨덴·영국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8명, 외국인이 16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235명, 경기 157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411명이다.

한편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54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6%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121명이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06명 늘어 누적 2만8917명이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73명 늘어 7458명이다.

정부는 오는 6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수도권의 2단계+α 조치 연장 또는 2.5단계 격상 여부를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